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창평향교, 국가지정 ‘보물’ 된다

기사승인 2020.11.09  13:15:45

공유
default_news_ad2

문화재청, ‘대성전·명륜당’ 보물지정 예고

창평향교-대성전
창평향교-명륜당

담양 고서면 교산리 소재 창평향교(전남도 지방유형문화재 제104호)의 대성전과 명륜당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지정이 예고됐다.

문화재청은 지난 9일 ‘건조물 문화재에 대한 지정가치’ 주제연구를 통해 전국의 서원과 향교 430여곳 가운데 전문가 사전 검토를 거쳐 최종적으로 20곳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으며 여기에 담양 창평향교의 대성전과 명륜당이 포함됐다.

창평향교는 경사면에 위치한 좁은 입지로 인해 전형적인 향교 건축물의 배치구조에서 벗어나 대성전과 명륜당, 동재, 서재가 ‘ㅁ’자형으로 배치된 독특한 구조를 보이고 있다.

대성전은 화려한 단청과 공포를 갖춘 외부와 단순한 목구조와 백색으로 이루어진 내부가 극명한 대비를 이루고, 명륜당은 전면부가 뻥 뚫려있으면서 후면은 조망권과 기후확보에 대한 능동적 대처를 위해 판장문을 설치한 구조로 이루어져 있다.

이처럼 창평향교 대성전과 명륜당은 보존상태가 양호하고 건축적 독창성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역사적, 학술적 가치가 높은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던 중 이번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지정이 예고됐다.

이에따라 창평향교 대성전과 명륜당은 30일간의 지정예고 기간동안 수렴된 의견 검토와 함께 문화재위원회 심의 등 지정 절차가 진행된 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된다./김성중 기자

김성중 기자 ksjkimbyeoll@hanmail.net

<저작권자 © 담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